블록체인 1호 상장사 탄생하나…블로코, 주관사로 신한금융투자 선정

블록체인 기술기업 블로코가 본격적인 기업공개(IPO) 절차에 착수했다.

8일 블로코는 IPO를 위해 신한금융투자와 상장 대표주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블로코는 현재 2023년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목표로 IPO를 준비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국내 5개 증권사에 입찰제안요청서(RFP)를 발송했다. 이후 8월에는 상장 주관사 선정을 위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주관사 선정 과정에선 신한금융지주 퓨처스랩 1기 기업으로서 액셀러레이팅을 받았던 경험과 신한금융그룹과의 사업화 시너지를 고려했다.

또 △혁신성장팀을 통해 지속적으로 리서치를 지원하는 점 △IPO 독립 본부 체제 하에 서윤복 전 NH투자증권 상무를 IPO본부장으로 영입한 점 등을 고려해 신한금융투자를 상장 대표주관사로 선정했다.

블로코는 지난 2014년 설립된 국내 1세대 블록체인 기술기업이다. 블록체인 전문 MSP(Managed Service Provider)로서 고객에게 블록체인 기술 컨설팅 및 전환, 시스템 구축 등을 위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앞서 블로코는 인터베스트, 포스코기술투자, 신한은행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으며 누적 투자 유치 규모는 약 285억원이다. 올해는 롯데그룹 마케팅 계열사 대홍기획으로부터 50억원을 투자 받으며 기업 가치 약 900억원을 인정받았다.

지난해부터는 상장 준비에 박차를 가해 왔다. 블로코는 지난해 모의 기술성평가에서 한국기업데이터로부터 A등급 결과를 받았다. 블록체인 기업 중 기술평가 전문기관으로부터 코스닥 상장을 위한 평가 등급을 받은 것은 블로코가 최초다.

흑자전환에 성공한 점도 IPO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블로코는 지난해 매출 22억원, 순이익 6억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올해는 매출 40억원, 순이익 흑자 유지를 목표로 기존 사업은 물론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등 신사업에도 집중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인력 확충 및 IPO를 대비한 자금 수혈도 마쳤다.

블로코의 상장 대표주관을 맡은 태성환 신한금융투자 IPO1부 팀장은 “최근 정부가 가상자산업법 제정을 추진하는 등 디지털자산을 제도권에 편입하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며 “블로코는 한국거래소, 신한금융지주, 두산, 롯데, 예탁결제원 등 국내 최다 블록체인 구축 사례를 기반으로 MSP의 선도적인 입지를 보유하고 있어 상장을 주관했다”고 배경을 밝혔다.

김종환 블로코 대표는 “이번 신한금융투자 상장 대표 주관사 선정을 통해 블록체인 1세대 기업 최초 상장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향후 주관사와 함께 증시에 대한 분석과 시장환경 및 상장 절차를 면밀히 고려해 상장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대표는 “롯데그룹 계열사와의 협업을 통해 대체불가능 토큰(NFT), 증권형토큰공개(STO) 등 시너지 있는 블록체인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며 “지속적인 마케팅을 통해 매출액 등 외형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기사전문보기]
블로코, 베스핀글로벌과 블록체인 MSP 사업 추진 위한 MOU 체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