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IT템] 블로코, 코스닥 기술특례상장 간다..A등급

블록체인 전문 MSP 블로코, 모의 기술성 평가 결과

“내년에 IPO 요건 갖춰 코스닥 상장에 도전할 계획”

블록체인 MSP(Managed Service Provider) 기업 블로코는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위해서 실시한 모의 기술성 평가 결과, 한국기업데이터로부터 A 등급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블록체인 기업이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기술평가 전문기관으로부터 코스닥 상장을 위한 평가 등급을 받은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은 기술력이 뛰어난 유망기술 기업이 기술평가를 통해 상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이다. 그럼에도 핀테크 및 블록체인 기업 기술특례상장 사례는 아직 없다.

하지만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2019년 12월 한국거래소로부터 코스닥 기술특례상장 평가기관으로 지정되면서 상장 기업이 조금씩 다변화되고 있다. KISA는 핀테크 및 블록체인 기업 특성에 맞춰 기존 기술특례상장 평가지표에 법제도, 정보보호, 개인정보보호 등을 평가지표로 추가했다. 또 한국거래소는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기업이 기술특례상장으로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때, 각종 평가항목에서 우대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블로코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KISA가 지원하는 핀테크 기업 기술성 모의평가 컨설팅 등을 통해 모의 기술성 평가에서 A등급을 받았다. 블로코는 내년에 기업공개(IPO) 요건을 차례로 충족한 후 코스닥 상장에 도전할 계획이다.

블록체인 전문기업 블로코.

블로코 사업 총괄인 신재혁 부사장은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을 위한 첫 관문인 모의 기술성 평가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게 되어 기쁘다”며 “블록체인 기술은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차세대 먹거리가 될 것이며 블로코는 1세대 블록체인 기업으로서 산업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4년 설립된 블로코는 한국거래소, 한국은행, 예탁결제원 등 최상위 금융기관 및 대기업이 사용하는 블록체인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하고 있다. 지난 2019년부터는 블록체인 전문 MSP로서 라이선스 기반 SW판매에서 벗어나 서비스형 블록체인(Blockchain as a serviceBaaS) 기반 서비스 판매 사업 모델로 전환했다. 특히 최근에는 글로벌 전자문서 시장 점유율 1위 DocuSign의 리셀러 파트너쉽을 체결, 전자문서 시장에서도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코스닥 #블록체인 #블로코 #기술특례상장 #BaaS

[기사전문보기]
블로코, 삼성전자 출신 신재혁 CMO 영입…글로벌 공략나서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