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코-CJ올리브네트웍스, ‘NFT 기반 티켓솔루션’ 공동 개발한다

블록체인 기술 전문 기업 블로코가 CJ올리브네트웍스와 대체불가능토큰(NFT) 기반 티켓솔루션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블로코는 자사의 댑(DApp) 개발 전문 스튜디오 블로코XYZ의 ‘CCCV NFT’ 기술과 서비스를 지원한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현재 서비스 중인 티켓통합 솔루션 ‘원오더 티켓’에 블록체인과 NFT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앞으로 이용자가 원오더 티켓에서 티켓을 발권하면 CCCV NFT에서 티켓별로 고유의 토큰이 발행된다. 이용자는 CJ올리브네트웍스의 티켓통합솔루션에서 직접 NFT 티켓을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토대로 ‘영구보관 가능한 포토카드’, ‘나만 소유하는 티켓’ 등 NFT와 티켓 기술을 결합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종환 블로코 대표는 “CJ올리브네트웍스와는 지난해 11월부터 블록체인 기반 데이터 검증 연합체 ‘DTT 얼라이언스’에서 협력했다”며 “이번 협약으로 일반 사람들이 직접 사용하는 티켓 예매 시스템에 NFT를 적용해 NFT의 대중화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CCCV는 누적 이용자 수 250만명의 웹∙모바일 디지털 콘텐츠 명함 서비스다. 블로코XYZ는 CCCV 내 아르고 기반의 NFT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기사전문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