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코, 전자문서 솔루션 도큐사인과 리셀러 파트너 계약

블록체인 기술 전문 업체 블로코는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형 전자문서 솔루션 도큐사인과 리셀러 파트너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블로코는 이번 파트너 체결을 통해 국내 기업들이 도큐사인을 도입하는 전 과정을 간편화하고 비용과 보안 문제를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도큐사인의 전자서명 솔루션은 전 세계 시장 점유율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넷플릭스,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등 글로벌 기업도 사용 중이다.

도큐사인은 한국어, 영어 등을 포함한 전 세계 44개 언어로 작성된 문서 서명이 가능하고, 슬랙, 세일즈포스 등 350개 이상의 글로벌 솔루션과 통합 가능하다. 또한 자동 전자서명 생성 기능 외에도 다양한 스탬프 기능을 제공하여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서명을 저장해 편의에 따라 선택, 사용할 수 있다.

블로코는 향후 도큐사인을 블록체인 기반 시점확인 및 데이터검증(DTT) 솔루션 및 분산신원인증(DID) 솔루션과 연동한다는 계획이다.

블로코는 지난해 11월 CJ올리브네트웍스, 롯데정보통신, 대보정보통신, 현대오토에버, 한국후지쯔 등 20여 개 기업 및 기관들과 함께 ‘DTT 얼라이언스’를 출범하고 아르고 기반의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여 공인 전자 문서 보관소와 같은 국내 표준에 맞는 전자문서의 진본 진위 검증을 위한 TSA로 전자문서 원본 저장 이슈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김원범 블로코 대표는 “DTT는 데이터 생성과 수정, 활용 내역을 불가역적으로 자동으로 기록하는 블록체인 기술”이라며 “한국도 지난 2020년 12월 개정된 전자문서 및 전자거래 기본법으로 인하여 전자문서도 종이문서처럼 진본성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법적 토대가 마련된 만큼 이번 파트너십 계약을 통해서 기술력만으로 전 세계로부터 인정받은 우수한 도큐사인의 고객 경험을 국내 고객들에게도 소개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고 밝혔다.

[기사전문보기]
블로코 “데이터댐 성공하려면 블록체인으로 정합성 확보해야”
메뉴